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4승 샷 노리는 자매들

시즌 ‘네 번째 우승 합작’ 위해 한국군단, 결전지 하와이 집결
맏언니 지은희 휴식 효과 기대 박인비, 개인타이틀 수성 도전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11일 수요일 제15면
Untitled-1.jpg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 자매 군단이 올해 4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무대는 12일(한국시간)부터 나흘간 미국 하와이주 카폴레이의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롯데 챔피언십이다.

8년 만에 스윙 교정을 완성한 맏언니 지은희(31·왼쪽)와 부활한 ‘여제’ 박인비(30·오른쪽)는 시즌 2승 달성을 노린다.

두 선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 ANA 인스퍼레이션에서의 아쉬움을 이참에 털어 버릴 심산이다. 지은희는 기아클래식 챔피언 컷 탈락 뒤 휴식을 취하며 준비했고, 1박 2일 연장전 끝에 준우승한 박인비도 남다른 각오로 임한다. 박인비가 정상에 오르면 선두를 달리는 상금왕, 평균타수 경쟁에서 2위와 격차를 벌릴 수 있다.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에게 내준 올해의 선수상 포인트 1위도 가볍게 넘겨받는다.

이 대회와 인연이 깊은 김세영(25)과 전인지(24)도 주목받는 선수다. 김세영은 2015년 연장전에서 극적인 이글샷으로 생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었다. 이듬해 7위에 오르며 코스와 궁합이 잘 맞아 침체기 탈출을 노린다. 전인지는 작년 최종 라운드 불꽃타로 준우승을 차지했던 좋은 추억이 있다.

지난해 차례로 세계랭킹 1위에 올랐지만 이번 시즌 ‘톱10’ 진입이 한 번뿐인 유소연(28)과 박성현(25)도 반전을 노린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석권한 ‘핫식스’ 이정은(22)은 올해 두 번째 미국 원정에 나선다.

세계 1위 펑산산(중국), 지난해 우승자 크리스티 커(미국), HSBC 월드챔피언십을 제패한 교포 미셸 위 등 막강한 경쟁자들 틈에서 한국인 챔피언이 탄생할지 주목된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