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의회 유종의 미 거두길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제11면

6·13 지방선거가 2개월 앞으로 다가왔다. 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들을 선출한다. 우리 지역 살림은 우리 손으로 한다 해 시행된 지방자치제도다. 이렇게 선출된 지방의원들 중 상당수는 임기가 끝나가고 다시 새로운 선거일이 다가올 때마다 자리를 사퇴하곤 한다. 이유는 기초의원이나 광역의원은 기초 또는 광역자치단체장에 도전하기 위해서가 대부분이다.

 지방선거 기초단체장 출마에 나선 경기도의원들의 ‘사퇴 러시’속에 경기도의회의 다수당이 뒤집혔다는 소식이다. 보도에 따르면 10일 현재 의원직을 사퇴한 도의원은 25명으로 집계됐다. 의원직 사퇴자는 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20명으로 가장 많고 자유한국당 3명, 바른미래당 2명 등이다. 이로써 다수당이던 민주당 의원들의 대거 사퇴에 따라 도의회 내 의석 수는 한국당 49명, 민주당 48명, 미래당 5명으로 재편돼 한국당이 원내 제1당이 됐다.

 주민들을 아랑곳하지 않은 사퇴들이다. 어느 당이 다수당이던 주민들은 관심이 없다. 선거일까지만 계산한다 해도 아직 두 달이나 남았다. 이로 인한 의정 공백은 모두가 나몰라라다. 피해를 보는 쪽은 지역 주민들이다. 현행 지방자치법에는 ‘의원의 의무’에 대해 "지방의회의원은 공공의 이익을 우선해 양심에 따라 그 직무를 성실히 수행해야 한다."라고 명문화하고 있다. 지방의원들의 줄 잇는 사퇴가 공공의 이익을 위해 양심에 따른 성실한 직무수행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지방의원들도 공직자이다. 공직자는 주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다. 이 같은 기본적인 사명을 망각하고 사리사욕을 부려가며 한 단계 업그레이된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주민에 의해 선출된 자리를 가차없이 사퇴하는 인사들이다.

 유권자가 깨어 있어야 한다. 지역 주민은 어느 후보가 진정한 일꾼이고 어느 후보가 사이비 일꾼인지 가장 잘 안다. 남아있는 지방의원들만이라도 지방자치의 당초 목적에 어긋나지 않도록 의정에 임해야 하겠다.

 본분을 망각하고 자리에만 연연해하는 지방의원들이 사라지지 않는 한 지방자치 무용론은 또다시 대두될 것이다. 지방의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 거듭 강조하지만 잔여 임기 동안 의정공백 없도록 최선을 다해 유종의 미를 거두기를 다시 한 번 당부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