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수봉, 인천시장 출사표 던진다

오늘 부평 문화의거리서 선언 정대유와 경선 여부 관심 집중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4월 12일 목요일 제3면
이수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위원장이 6·13 지방선거에서 시장 출마에 나선다.

인천시장 후보 자리를 놓고 정대유 전 경제청 차장과의 경쟁구도가 형성될 지 관심을 모은다.

이수봉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위원장은 12일 부평 문화의거리에서 인천시장 출마선언을 할 계획이라고 11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인천시민의 ‘역할 있는 삶’이라는 선전 문구(캐치프레이즈)로 6·13 지방선거에 나서기로 했다. 출마 선언식에는 바른미래당 기초단체장과 광역의원, 기초의원 예비후보, 지지자들이 참여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바른미래당에서는 정대유 전 경제청 차장이 먼저 출마의 뜻을 밝혔었다. 정 전 차장은 지난 9일 인천시청 앞에서 시장출마를 선언했다. 아직 예비후보 등록은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이 경선을 치르게 될지는 미지수다. 중앙당이 경선 여부와 시점을 결정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바른미래당이 인물난을 겪고 있는 데다가 지방선거 이슈몰이를 위해서 일부 경쟁은 불가피하다는 얘기가 나온다. 게다가 정 전 차장의 출마에 대해 시당 내부에서도 의견이 분분해 단독 출마로 정리될 경우 반발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중앙당 결정은 공천 룰을 발표한 이후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바른미래당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천 룰을 다듬어 주말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위원장은 "당 차원에서는 시장선거에 사람이 많이 나올수록 좋다고 생각한다"며 "경선은 중앙당에서 결정해야 하는데, 아직 시기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