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민 17% "쓰레기 배출 불편"… 56% "과대포장 문제"

재활용품 수거 거부 사태 설문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제18면
18-쓰레기.jpg
▲ 한 아파트 쓰레기 수거장에 비닐과 스티로폼을 포함한 플라스틱류의 쓰레기 수거가 불가함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 기호일보 DB
경기도민의 17%는 이번 재활용품 수거 거부 사태로 인해 불편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고양·김포·파주 등 경원권에 거주하는 도민들이 느끼는 불편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도가 지난 7일 하루 동안 1천 명의 도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17.2%가 이번 재활용품 수거 거부로 인해 불편을 겪었다고 응답했다.

재활용품이 수거되지 않자 이들 중 40%는 종량제봉투에 담아서 버렸으며, 26%는 재활용품을 아예 버리지 않았다고 답했다.

지역별로는 서북부권에 위치한 고양·김포·파주에 거주하고 있는 도민들의 불편이 컸다. 이 지역 응답자의 30%가 불편을 겪었다고 했으며 광명·부천·시흥이 21%로 뒤를 이었다. 반면 가평·구리·남양주·양평 등 동부내륙권은 10%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재활용품 수거 거부 사태와 관련해 원인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56%가 1, 2순위 내에 ‘제품 내 과도한 포장재 사용’을 꼽았다. 이어 ‘개인의 분리배출 기준 미준수’ 33%, ‘일회용품 사용 관련 취약한 규제’ 29%, ‘단독주택 지역 수거체제 미비’ 21% 등으로 응답했다.

우선적으로 개선돼야 할 문제에 대해서는 ‘생산자 수거 책임 강화’ 31%, ‘일회용품 규제 강화’ 30%, ‘재활용품 수거·관리체계 개선’ 29%, ‘재활용품 배출 관련 홍보·교육 강화’·‘쓰레기 소각장·재활용품 처리시설 건설 확대’ 각 25% 등으로 응답했다.

재활용품을 배출하기 이전 세척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49%가 ‘세척 후 배출한다’고 응답한 반면 40%는 종종 세척을 안 하고 배출하고 있었으며, 10%는 아예 세척하지 않고 배출한다고 답했다.

정진욱 기자 panic82@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