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학공장=시한폭탄’ 불안 불씨 남아있다

인천 서구 이레화학 화재… 인천지역 안전체계 미흡 도마위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제19면
▲ 지난 13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화학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차에까지 불이 옮겨붙어 시커멓게 전소됐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 지난 13일 오전 인천시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화학공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기 위해 출동한 소방차에까지 불이 옮겨붙어 시커멓게 전소됐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인천시 서구 이레화학에서 발생한 화재사고를 계기로 지역 내 화학공장에 대한 안전관리 체계가 도마에 올랐다.

지난 13일 오전 11시 47분께 서구 가좌동 통일공단 내 폐유기용제 처리공장에서 불이 나 전체 면적 285.55㎡ 규모의 공장 2개 동이 전소했다. 인근 도금공장 6개 동 일부와 주차된 차량 7∼8대도 불에 탔다. 또한 소방차 1대가 전소됐고, 화재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 1명이 발목 골절상을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인천소방본부는 폐유를 아세톤과 알코올로 분리하는 과정에서 불꽃이 일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역사회에서는 이번 화재사고를 계기로 실질적인 화학사고 대응체계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현재 인천지역에는 다수의 화학공장이 가동되고 있다. 그러다 보니 관련 사고도 잇따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15일 인천시가 발행한 ‘2017년도 화학물질 안전관리 추진 현황’에 따르면 인천에 화학물질 인허가 취급 사업장은 800개소가 넘는다.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발생한 화학물질 사고는 총 35건으로 사업장 시설 관리 미흡 14회, 사업장 작업자 부주의 13회, 운송차량 사고 관리 소홀 8회로 나타났다.

2014년 8월 서구 검단의 화학공장에서 초산비닐수지 수백L가 유출돼 인근 가로수가 말라 죽고 주민들이 집단 두통 증세를 호소하는 일이 벌어졌다. 인천시와 관계 기관 등은 그동안 화학사고 예방을 위한 대비 체계 구축 및 정기 교육·점검 등을 시행해 왔다. 하지만 ‘화학공장은 시한폭탄’이라는 시민 인식은 날로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화학약품 취급 사업장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화학물질 관련 조례 제정, 실질적인 화학사고 대응체계 구축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많다.

화학업체 한 관계자는 "화학물질 처리업체에 대한 관계 기관의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화재 및 유출 등 다양한 형태의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며 "원론적인 점검보다는 화학사고 관련 조례 신설이나 세부 점검계획을 통해 화학사고 비율을 낮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덕현 기자 kdh@kihoilbo.co.kr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화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