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야3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공정수사 촉구 검경 항의방문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16일 월요일 제0면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 등 야3당은 16일 더불어민주당 당원의 인터넷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대한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기 위해 경찰과 검찰을 잇달아 항의 방문한다.

 먼저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하는 한국당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전 첫 일정으로 서울지방경찰청을 항의방문에 나섰다.

 진상조사단은 이 자리에서 이번 ‘드루킹 사건’에 대한 경찰의 조속한 중간 수사결과 발표 등을 요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경찰이 이미 지난 3주간 수사를 진행한 만큼 중간수사 결과라도 발표해야 한다"면서 "지난 3주간 증거를 인멸할 시간을 벌어준 것은 아닌지 의심이 된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의 가칭 ‘댓글조작 대응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한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이 사건의 수사에 대해 엄정한 수사를 촉구해도 부족한 판에 개인의 일탈 행동이라며 검경에 수사 지침을 내렸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혹은 될 수 있으면 빨리 과감하게 파헤쳐야지 덮으면 덮을수록 그 의혹이 더 커져 대한민국을 망가뜨리는 암 덩어리로 발전할 것"이라며 "다시 한 번 검경의 확실한 수사의 자세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평화당은 오전 검사 출신인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와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이 중심이 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오전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댓글조작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와의 연계 의혹이 제기된 김경수 의원을 겨냥해 "대통령의 핵심 측근이 (드루킹의 댓글 여론조작을) 방조했다면 그 자체로 부끄럽고 법의 재단을 받아야 하는 일 아니겠냐"면서 "수사가 미진하다면 필요 시 국정조사와 특검을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