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상처만 남긴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조례안

윤덕신 사회2부 기자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11면
윤덕신.jpg
▲ 윤덕신 사회2부 기자

지난 한 주일은 공무원들과 시민들의 초미의 관심사였던 제276회 구리시의회에 상정된 ‘구리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안’이 수차례 정회 끝에 유보된 것과 관련해 구리시가 떠들석했다.

 시의회에 상정된 개정조례안은 시 승격 32년 만에 인구 20만 명을 초과하면서 1개 국 설치가 가능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교통 관련 업무를 총괄하는 경제교통국을 신설하고 15만 명이 넘는 시민들의 서명으로 이뤄낸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추진 사업을 위해 한시적으로 승인된 테크노밸리추진단을 설치할 예정이었다.

 특히 현 정부의 핵심공약인 일자리창출과 취약계층에 대한 사회복지 지원, 치매안심센터 운영, 재난관리 등에 필요한 인력증원과 발령을 기다리는 신규 직원 18명 등 총 51명의 인원이 늘어나고 2개 국과 3개 과를 신설하는 개정조례안을 추진했다.

 하지만 일부 시의원들이 공무원들의 사기진작과 20만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은 뒷전이고 당의 방침이라는 당리당략을 앞세워 유보를 결정하면서 시의회와 집행부 간 갈등의 골이 깊어가고 많은 시민들이 근심과 걱정의 눈초리로 바라보고 있다.

 기초의회는 지방자치의 근간으로 생활 정치를 하는 것이지 지방 정치를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당의 이념으로 편가르기를 해서는 안 된다.

 시의원들은 지역발전과 주민복지 향상을 위해 한 치의 부끄럼 없이 시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투명하고 사심 없는 의정활동을 해야만 시민들에게 신뢰받을 수 있다.

 그러나 일부 시의원들은 필요 이상으로 집행부의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행정 추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집행부와 대립각을 세우며 이번 개정조례안은 물론 수천 명의 탄원서가 제출돼 철회를 요청한 음식물 처리공장(구리·남양주 에코 커뮤니티 민간투자사업 동의안)도 지금까지 계류 중에 있다.

 그동안 집행부도 시의회에서 사사건건 필요 이상의 간섭으로 의원들의 입지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는 것 아니냐며 팽팽히 맞서는 등 민선 7기 후반기를 한 치의 양보 없이 대립관계를 이어왔다.

 이제 시 의원들은 일부 시민들에게서 조심스럽게 제기된 정치적 술수가 깔려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를 새겨듣고 하루속히 불화설을 종식시키고 반목과 갈등, 그리고 서로의 신뢰성을 회복하고 겸허하게 얼마남지 않은 민선7기 후반기를 잘 마무리하고 시민 앞에 다가설 것을 촉구한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