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다 잡은 우승 흘려보냈다

김시우, PGA 투어 RBC 헤리티지 연장전 준우승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17일 화요일 제15면
2018041701010006003.jpg
한국 골프 기대주 김시우(23)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BC 헤리티지에서 결정적인 퍼팅을 놓쳐 준우승에 머물렀다.

김시우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하버타운 골프 링크스에서 열린 4라운드 결과 버디 3개와 보기 3개를 맞바꾸며 이븐파 71타를 쳤다. 최종 합계 12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김시우는 이날 5타를 줄인 고다이라 사토시(29·일본)와 동타를 이뤄 연장전에 들어갔다.

김시우는 18번홀(파4)에서 열린 연장 첫 번째, 두 번째 홀에서 파로 비겼다. 이후 17번홀(파3)에서 열린 세 번째 홀에선 버디에 실패했다. 이전 6m 거리 버디 퍼팅에 성공한 고다이라의 우승이 확정되는 순간이었다. 김시우는 PGA 시즌 첫 우승이자 통산 3번째 우승을 어쩔 수 없이 다음으로 미뤘다. 반면 세계랭킹은 지난주 51위에서 12계단 오른 39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이날 공동 2위로 출발했다가 2번홀 버디를 잡아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전반에만 보기 없이 버디 3개를 낚았고 선두 자리를 뺏기지 않았다. 9번홀(파4) 두 번째 샷이 그린을 벗어났지만 러프에서 퍼트를 잡고 4m 남짓 되는 버디 퍼팅을 집어넣어 주먹을 불끈 쥐기도 했다.

이 정도의 퍼팅감이면 우승이 유력했다. 11번홀까지 2위권과 2타 차로 앞서 있었다. 그러나 후반 들어 샷과 퍼팅이 조금씩 흔들렸다. 12번홀 파 퍼팅이 홀에 살짝 미치지 못해 첫 보기, 13번홀 두 번째 샷으로 공을 홀에 붙이고도 2m가량의 버디 퍼팅 실패, 15번·16번홀 모두 공을 깃대 위에 바짝 붙이며 버디 기회를 잡고도 불발. 불안한 1타 차 리드는 결국 17번홀(파3) 짧은 파 퍼팅 실패로 이어지며 고다이라 사토시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했다.

그래도 기회는 있었다. 18번홀(파4) 두 번째로 친 샷을홀 앞 1.5m가량에 붙였다. 우승을 확정할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퍼터를 떠난 공은 홀을 살짝 훑더니 그대로 지나가 버렸다. 우승컵을 허공에 날리며 연장을 허용한 그는 끝내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감할 수밖에 없었다.

김시우는 "우승할 기회가 많았다. 특히 후반에는 퍼팅이 하나도 들어가지 않으면서 좀 위축이 됐고, 신경이 쓰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는 "퍼팅 몇 개만 떨어졌어도(우승했을 텐데)…"라며 씁쓸해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