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매탄고 골키퍼 박지민 국내 첫 고교생 K리거

프로축구 수원 삼성 준프로계약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4월 18일 수요일 제15면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U-18팀인 매탄고 골키퍼 박지민(17·사진)과 프로축구 최초로 준프로계약을 맺었다.

수원은 17일 "수원 JS컵에 참가하는 U-19 대표팀의 유일한 고등학생 골키퍼인 박지민과 준프로계약을 했다. 이번 계약으로 만 17세인 박지민은 한국 최초의 고등학생 K리거가 됐다"고 밝혔다.

수원 U-15팀 매탄중을 거쳐 매탄고에서 활약하는 박지민은 189㎝에 86㎏의 우수한 신체 조건과 운동 능력을 갖췄다. 지난 2월 경남 합천에서 열린 제54회 춘계한국고등학교축구연맹전에서는 팀을 우승으로 이끌며 큰 관심을 받았다.

수원 코칭스태프는 그동안 R리그 경기와 대학팀 연습경기 등에 박지민을 출전시켜 기량을 점검했고, 3월 K리그 이사회를 통해 준프로계약 제도가 도입되면서 영입했다. 준프로계약은 구단 소속 유스팀 선수 가운데 만 17~18세 선수에 한해 계약을 하는 제도다. 계약과 함께 K리그 경기에도 출전할 수 있다.

수원 JS컵 참가를 위해 U-19 대표팀에 차출된 박지민은 23일 수원에 합류해 본격적인 지도를 받을 예정이다.

심언규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