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선 관청 양주목 관아 위용 드러내다

복원 추진 20여 년만에 정비 완료 도북부 역사문화 관광 거점으로 시, 오는 24일 개관 기념행사 마련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제9면
▲ 조선시대 행정관청인 양주목 관아가 복원공사를 마치고 오는 24일 개관식을 앞두고 있다. <양주시 제공>
▲ 조선시대 행정관청인 양주목 관아가 복원공사를 마치고 오는 24일 개관식을 앞두고 있다. <양주시 제공>
양주시가 오는 24일 조선시대 양주목의 중심지이자 행정관청이었던 ‘양주목 관아’의 복원을 완료하고 개관식을 개최한다.

18일 시에 따르면 개관식은 양주소놀이국악단과 취타대 공연을 시작으로 경과보고, 기념사, 축사, 기념촬영, 시설 관람 등으로 진행된다.

시는 역사적 상징성을 회복하고 도시의 정체성을 확립, 경기 본가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여 년간 5차례의 발굴조사와 함께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160여억 원의 예산을 투입, 양주목 관아의 복원을 추진했다.

경기도 기념물 제167호로 지정된 양주관아지(유양동 141-1번지)에 복원한 ‘양주목 관아’는 1506년 중종1년 현재 위치에 설치돼 1922년 시둔면(현재 의정부시)으로 이전될 때까지 417년간 경기도 제1의 도시이자 경제·군사·교통의 요충지였던 양주목을 관할한 행정관청이었다.

이번에 복원을 완료한 양주목 관아는 양주목사가 집무했던 동헌부와 관사로 사용했던 내아부 등으로 ▶동헌부는 동행각, 서행각, 내삼문과 좌우행각, 외삼문, 사령청, 중렴성문, 외렴성문 등 ▶내아부는 내아, 내아관리사, 내아삼문 등으로 이뤄져 있다.

시는 양주목 관아 외에도 3만2천247㎡에 이르는 문화재보호구역에 대한 정비를 실시했으며 무형문화재 통합공연장과 관광안내센터, 주차장 등 관광편익시설을 함께 조성했다.

이성호 시장은 "양주목 관아 개관이 조선시대 수도 ‘한양’에 인접한 지방행정의 중심이자 역사문화의 도시인 양주시의 위상을 되찾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주변 문화유산과 연계해 다양한 문화와 역사교육의 장으로 활용하는 등 경기북부 역사문화의 거점 관광지로 조성해 나가는 데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