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권도시 광명’ 건설 두 번째 발걸음 시동

2차 시민 인권보장 계획 연구용역 추진… 30일까지 입찰 마감

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제8면
광명시가 인권도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간다.

18일 시에 따르면 제1차 광명시민인권 5개년 계획(2013~2017)이 종료됨에 따라 시민의 인권 보장과 증진을 위해 ‘제2차 광명시 인권보장 및 증진 5개년 계획(2019~2023)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이에 따라 시는 조달청이 운영하는 나라장터에 지난 17일 입찰공고를 게시했다. 협상에 의한 계약으로 진행되며, 입찰 마감은 오는 30일 오후 5시까지이다.

이번 연구용역은 시민의 인권을 보장·증진함으로써 인권도시 광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을 목적으로 ‘광명시 인권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 제6조(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의 수립)에 근거해 추진하게 됐다.

주요 과업 내용은 시민 및 공무원 대상 인권의식 실태 점검, 시 행정 전반에 인권영향평가제도 도입, 시 인권정책 비전 및 중장기 목표, 분야별 핵심 정책과제,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담은 제2차 인권보장 및 증진 5개년 기본계획 수립 등이다.

시 관계자는 "연구용역 전 과정에서 사회적 약자 등 시민, 담당 공무원, 분야별 인권전문가 등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제2차 인권기본계획이 행정 현장에서 집행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2012년 기초지방자치단체 최초로 광명시민인권센터를 개소했으며 국가인권위원회의 인권교육 및 문화증진 부문에서 ‘2017년 대한민국 인권상’을 수상했다.

광명=김영훈 기자 yhk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