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신창현 의원 공천개입 의혹 해소를"

민주당 의왕시의원 예비후보 3人 "가선거구 추가 공모분류 납득안돼"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4월 19일 목요일 제4면
더불어민주당 김동구·김한우·엄태원 의왕시의원 예비후보 3명은 18일 의왕시청 브리핑 룸에서 의왕민주시민연합이 제기한 ‘신창현 국회의원 공천관련 갑질 의혹 규탄’ 의혹에 대해 신창현 의원의 입장 표명을 요구하는 합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사진>
이날 예비후보들은 기자회견에서 지난 16일 의왕민주시민연합이 제기한 자치단체장 및 기초의원 공천과 관련해 "의왕시 가선거구(오전동, 고천동, 부곡동)는 이미 3명의 후보가 공천신청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기존 공모 신청한 후보자들에게 아무런 통보나 설명도 없이 지난 9일 추가공모지역으로 분류된 것을 보면 신창현 의원 공천 개입 의혹이 점점 기정사실이 돼 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 "특정 국회의원이 자의적인 결정으로 권리당원 여러분의 권리를 침해하는 일은 촛불정신을 구현할 문재인 정부에서는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며 "신창현 의원의 공천 개입 의혹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예비후보 등은 "공천관리위원회의 독립적이고 공정한 심사를 믿고 있으며, 공천관리위원회의 심사와 결정을 적극 지지하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왕=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