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학교 안전지킴이 명확한 운영지침 마련돼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제11면

교육부가 ‘서울 방배초등학교 인질극 사건’ 이후 전국 학교의 외부인 출입 제한을 강화했지만 경기도내 일부 각급 학교에서는 여전히 외부인 출입 통제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18일 경기도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단설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특수학교 등 1천964개 교에 교내 외부인 출입으로 인한 각종 사고 예방을 위해 ‘학교 안전지킴이 배치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학교 안전지킴이 주업무는 학생을 보호하는 일이다. 이들은 학교 내 외부인 출입관리, 학생 등·하교 및 교통안전 지도, 취약시간, 취약지역 순찰활동 등을 수행한다.

하지만 학교안전을 위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적은 인원과 많지 않은 권한으로 출입통제가 허술하게 이뤄지면서 각별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대부분의 초등학교는 2명이 배치돼 있지만 그마저도 교대 근무인지라 평소에는 1명만 교문을 지키고 있다.

학교로 들어오는 사람들을 혼자서 일일이 확인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보안에 허점이 생길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누구든 나쁜 마음을 먹으면 제2, 제3의 방배초교 인질극사건이 언제든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다. 하루에도 수십 명씩 오가는 학교를 완벽하게 지키기란 불가능에 가깝고, 상황이 이러니 학교 안전 책임을 온전히 그들에게 미룰 수도 없다.

업무가 명확하지 않은 것도 문제다. 본연의 업무와 관계없이 주차 관리 업무를 하느라 자리를 비우기 일쑤고, 극소수 학교에서는 차량 세차를 시키기도 하고, 심지어는 쓰레기도 줍고 청소까지 하는 경우도 있어 현실적으로 외부인 통제에 온전히 집중할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더욱이 수상하다는 이유만으로 몸을 수색할 수 있는 권한이 없는데다가, 무작정 외부인을 막았다가 학교에 민원을 자초할까 우려해 몸을 사리게 된다.

교육 당국은 안전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학교 안전지킴이 제도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미배정 학교는 충원을 서둘러야 한다. 학교 안전시스템이 보완됐지만 크고 작은 안전 위협 요소가 끊임없이 등장하고 있는 만큼, 아이들이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에서 마음껏 뛰어 놀며 공부할 수 있는 교육 환경 조성에 박차를 가해주기 바란다.

 특히 학교 안전지킴이에 대한 보다 명확한 운영 지침을 만들어 제도가 본연의 취지에 맞게 운영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이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