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리그팀 셋 중 하나, 이미 ACL 8강행

한국, 16강 진출팀 최다 배출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20일 금요일 제15면
프로축구 K리그 3개 팀이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16강에 올라 자존심을 살렸다. 2014년 3개 팀, 2015년 4개 팀, 2016년 2개 팀에 이어 최다 배출 국가의 명성도 떨쳤다.

올해 조별리그에 출전한 K리그 팀은 전북 현대, 수원 삼성, 울산 현대, 제주 유나이티드까지 4개다. 이 중 제주를 제외하고 관문을 넘었다. 동북아시아에서 경쟁하는 중국도 한국과 같이 4개 팀이 나서 최다 3개 팀이 16강 고비를 넘겼다. 일본은 4개 팀 가운데 가시마 앤틀러스만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2016년 이후 2년 만에 챔피언 복귀를 꿈꾸는 전북은 조별리그 E조 5승1패 조 1위로 통과했고, 수원은 H조 3승1무2패를 거둬 조 1위를 차지했다. F조 울산은 2승3무1패로 조2위를 차지했다. 전북은 16강에서 태국의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맞붙고, 수원은 울산과 대결한다. 이에 따라 16강에 오른 K리그 3개 팀 중 1개 팀은 8강 진출권이 확보된 상태다.

지난해 대회에선 4개 팀(울산·FC서울·수원·제주)이 16강 도전에 나섰지만 제주만 조별리그를 통과했고 8강 진출에는 실패했다. 올해는 세 팀이나 8강 진출을 노리게 되면서 ‘아시아 최강’ 타이틀을 다시 확보할 토대가 단단해졌다.

K리그 팀들은 역대 챔스리그(전신 아시안 클럽컵 포함)에서 11차례나 챔피언에 올라 일본(6차례)을 크게 따돌리고 최다 우승의 역사를 쓰고 있다. 포항 스틸러스가 최다 3회 우승했고 성남FC·전북·수원(이상 2회), 부산 아이파크·울산(이상 1회)이 정상에 올랐다. 서울은 준우승만 두 차례했다.

조별리그를 치르면서 K리그 골잡이들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수원 데얀과 전북 김신욱이 조별리그 6경기에서 5골을 몰아치며 득점 공동 3위에 올랐다. 전북 이동국도 특급 조커의 위용을 과시하면서 4골을 작성해 울산 오르샤와 득점 공동 8위를 달리고 있다. 다음 달 열리는 16강에서도 득점력을 살릴지 기대되는 이유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