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하역료 덤핑 경쟁’ 불씨 될라

터미널측이 인하 요구 거절하자 옆 시설에 전배 처리한 선사
항운노조·항만업계 "협의 없이 과당 경쟁 유발" 철회 촉구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제7면
7.jpg
▲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전경.<기호일보 DB>
개장 이후 정상운영에 들어간 지 1년도 안된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에서 하역료 덤핑설이 나돌아 경쟁력 악화를 우려하는 얘기가 많다.

23일 인천 항만업계에 따르면 최근 인천신항 A컨테이너터미널을 이용하는 한 선사가 하역료 10% 인하를 요구한 후 받아들여지지 않자, 바로 옆에 위치한 B터미널에서 전배 처리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 해당 해운선사 측은 아시아 역내 항로의 지속적인 운임 하락에 따른 조치였으며, 영업적 측면과 화주 민족도 등을 종합해 두 개의 터미널에 대한 객관적인 검토와 평가를 통해 터미널을 선정하는 시스템 구축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항만업계와 인천항운노조의 입장은 다르다.

터미널 계약기간 만료 90일 전에 서면 통보를 통해 종료 의사를 밝혀야 하는 양 사간 합의를 위반한 것은 물론 선사 측이 B터미널과 사전 협의조차 없이는 전배할 수는 없는 일로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인천항운노동조합 측은 "이 같은 행태는 항만산업 질서 확립과 건전한 상생발전의 분위기를 저해하는 것으로 전형적인 갑의 행태로 볼 수밖에 없다" 며 해당 선사 측에 전격 철회해 줄 것을 요구하는 문서를 전달했다.

항만업계 측은 "정상 운영에 들어간 지 불과 1년도 채 안된 인천신항 A·B컨테이너터미널은 하역 서비스에 따른 시설 투자와 임대료, 고정비용 등 채산성 악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양 사간 과당경쟁을 유발시키는 선사의 횡포는 결국 인천항이 자멸할 수 밖에 없어 적절한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항만업계 관계자는 "부산항의 경우 컨테이너 하역료 덤핑으로 인한 과당경쟁으로 인해 도산 업체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며 "인천항도 컨테이너까지 덤핑으로 얼룩진다면 항만근로자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조만간 위기가 닥쳐 올 것"이라고 말했다.

배종진 기자 jongj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컨테이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