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느릅나무 출판사 들어가 절도·폭행한 40대 구속

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2018년 04월 24일 화요일 제18면
민주당원 댓글 조작사건의 ‘드루킹’ 김모(48·구속 기소)씨 활동 기반인 파주 느릅나무출판사에 무단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인 40대가 구속됐다. 의정부지법 고양지원 조정민 영장전담판사는 23일 준강도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A(48·인테리어업)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1일 오전 8시 29분께 파주시 문발동 느릅나무출판사에 침입해 양주 2병과 라면, 양말 등 20여 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의 검거 과정에서 112신고자인 느릅나무출판사 관계자를 폭행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 건물 3층 입주자인 A씨는 18일 0시께 처음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 침입한 뒤 절도를 한 21일까지 총 3차례 무단 침입한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18일 최초 침입 시 한 언론사 기자 B씨와 출판사 사무실에 같이 들어가 일부 물건을 가져간 정황도 드러났다. B씨가 사무실 문을 열고 A씨와 함께 들어갔으며, 이때 A씨는 사무실에서 보안키를 훔쳤다가 이후 재차 무단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와 함께 느릅나무출판사 사무실에 무단 침입한 B씨가 태블릿PC와 이동식 저장장치(USB)를 가져간 것으로 파악돼 수사 중이다. 경찰은 조만간 B씨를 불러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다만, A씨가 경찰 조사에서 횡설수설하고 정신심리상담을 받아 온 점 등을 고려해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두고 조사 중이다.

고양=조병국 기자 chobk@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