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남북교류 도시 이끌 시장후보들 사업 전략은

[박] 풍부한 해양자원 활용 [유] 관광문화 중점 [김] 인천~北 공항·항만 연결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제5면

인천시장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은 4·27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교류가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특히 인천은 지정학적으로 중요한 위치에 있어 남북 교류를 선도하는 도시로 자리매김 하기 위한 전략이 필요하다고 봤다.

54.jpg
더불어민주당 박남춘(인천 남동갑) 국회의원은 24일 "인천은 접경지역으로 그동안 안보와 경제적인 측면에 있어서 행정적 제약과 규제가 많았다"며 "이제 안보 리스크를 극복함으로써 무한한 발전 가능성이 열리게 됐다"고 했다. 박 의원은 "남북이 공동어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축적된 신뢰를 바탕으로 협력 범위를 확대해야 한다"며 "인천은 문화와 체육 등 민간 교류 활성화를 시작으로 서해 NLL에 대한 군사적 방식이 아닌 경제적 공동이익 관점으로 접근해 서해 ‘군사안보벨트’를 ‘평화번영벨트’로 전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인천은 풍부한 해양자원을 활용해 공동어로구역 설정과 해상파시 설치, 해상공원 조성과 서해경제특구 건설과 해주항 활용, 한강하구 공동 이용 등 해주지역과 주변 해역의 평화와 번영을 견인하는 사업을 포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향후 남북공동어로 사업에서 더 나아가 바다 목장과 연결된 생태관광까지 확대할 수 있다"고 했다.

자유한국당 유정복 현 인천시장은 "인천은 지리적으로 북한과 인접해 있고 공항과 항만, 육상이 모두 연결되는 교통의 중심지로 남북 교류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통일 이후 인천·개성·해주를 잇는 인적·물적 네트워크를 조성하는 데도 어느 도시보다 입지여건이 좋다"고 했다.

유 시장은 "인천은 그동안 북핵 이슈 등으로 추진이 어려웠던 각종 남북 교류사업을 남북 정상회담 이후 화해 분위기가 조성되면 재개할 것"이라며 "이북 5도민을 위한 통일회관 건립 추진, 영종~신도~강화도 연도교 건설과 강화 교동도 평화산단 조성, 말라리아 퇴치 지원, 양궁·마라톤대회 개최 등을 적절한 시기에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인천과 북한을 이을 수 있는 고려왕조 도읍 1100년 기념 학술사업과 서해 5도 공동어로 및 판매, 한강 하구 관광문화사업 등을 인천의 특색을 활용한 교류사업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남북 교류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되도록 2022년까지 남북교류기금을 100억 원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했다.

정의당 김응호 시당위원장은 "인천은 하늘과 바다, 땅 길이 열려 있는 지정학적 위치로 남북 교류에 있어 다른 도시보다 경쟁력이 있다"며 "특히 10·4 남북공동선언에 이미 서해 평화를 비롯한 교류협력 사업이 명시돼 있다는 점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했다.

여기에 "인천은 연평도 포격사건과 같은 분단의 상처와 전쟁 위기의 아픔을 겪었다"며 "인천이 남과 북 교류협력 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시민적 요구가 크다는 점도 있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지자체간 교류를 통해 신뢰를 쌓는 과정이 인천의 남북 관계 시작이 될 것"이라며 "이후 해주·개성·인천을 잇는 해주경제특구 추진, 인천과 북한의 주요 공항 및 항만 연결, 서해안 땅길 조성, 공동어로수역 지정과 세계평화 축제 실시, 서해평화공원 조성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인천이 남북 교류에서 독점할 수 있는 콘텐츠는 바로 ‘서해 평화’에 있다"며 "이번 정상회담 이후 고위급 회담과 군사 회담에서 서해 평화가 주요 의제로 다뤄져 평화를 바탕으로 향후 한 바다 어장 확대, 남북 수산물 해상파시 설치, 남북 수산물가공센터 건립 등이 이뤄져 서해 5도를 해양바이오산업의 메카로 육성해 나가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정치부>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