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6·25전쟁 참전 미군 전사·실종 장병 추모식 개최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16면

6·25전쟁 참전 미군 전사·실종 장병 추모식이 25일 가평군에 위치한 미국참전 기념비에서 열렸다.

가평625참전.jpg
 이날 행사에는 6·25전쟁에 참가했던 미군 전사자 및 실종 장병 24명의 유가족 51명을 비롯해 김성기 가평군수, 유관기관단체장, 주한미군 및 미국대사관 관계자, 가평고 학생 등 200여 명이 참석했으며, 한국·미국 국가제창, 묵념, 헌화 등으로 진행됐다.

 특히 추모식에서는 6·25전쟁 당시 포로로 잡혀가 생사를 알지 못하는 존 헨리 매콜 육군 중사의 손녀 스테파니 심스씨가 아직도 할아버지를 기다리는 마음을 담은 편지낭독이 참가자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국가보훈처 초청으로 방한한 유가족들은 오는 28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며 국립현충원 참배, 창덕궁, 인사동 관광 등을 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2016년 가평군 북면 이곡리에 세워진 한국전쟁 미군참전 기념비는 미국 성조기 모양의 주탑과 프랭크 데일리 중령의 통솔아래 중공군을 대파한 미 213 야전 포병대대 전공을 기리는 기념동상과 2사단·40사단 표지석, 그리고 ‘자유는 공짜로 주어지지 않는다(Freedom Is Not Free)’는 문구가 새겨진 기념석 등으로 구성됐다.

 1951년 5월 26일 미 40사단 예하 213 야전 포병대대는 북면에서 단 한명의 피해도 없이 400여 명의 중공군을 물리쳐 지금도 ‘가평의 기적’으로 불린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