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주민 건강 위협 열병합발전소 안돼"

여주 강천면 주민 건립 중단 집회 의견 수렴 없어 허가 절차상 문제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9면
▲ 여주시 강천면에 건립 예정인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집회에 나선 시민들. <여주시 제공>
▲ 여주시 강천면에 건립 예정인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집회에 나선 시민들. <여주시 제공>
여주시 강천면 주민 120여 명은 25일 강천면체육공원에서 SRF(고형폐기물연료) 열병합발전소 건립 반대 집회를 열고, "건립 저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은 "지난해 3월 열병합발전소 허가 당시 강천면 주민들과 의견 수렴 절차 등의 협의 없이 진행돼 허가 절차상 문제 소지가 있어 적금리에 추진 중인 열병합발전소 건립 중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열병합발전소는 사업장 폐기물과 폐비닐 파쇄품 등을 주원료로 소각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시설로, 연료 중 일부는 폐비닐 등 폐기물로 만든 SRF로써 소각 시 다이옥신, 중금속 등을 발생시켜 강천면 주민들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N사가 추진 중인 SRF 열병합발전소는 여주시 건축허가신청이 진행 중이다. 업체 측은 보완기간을 12월까지 연기한 상황이며, 지난 3월 말 환경부의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대상’이라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