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바른미래 인천시당 "여론조작 드루킹 특검 조사 받아야"

"개인 일탈 넘어선 국민 기만 행위" 기자회견 열고 ‘진상 규명’ 촉구 ‘댓글조작 게이트’로 사건 규정도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5면
▲ 25일 인천시 남구 관교동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앞에서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주최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려 지방선거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 25일 인천시 남구 관교동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앞에서 바른미래당 인천시당 주최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려 지방선거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진우 기자 ljw@kihoilbo.co.kr
바른미래당 인천시당이 댓글 조작 의혹 사건에 대한 특검 조사를 촉구했다.

25일 시당은 구월동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일명 드루킹 사건)은 개인의 일탈 수준을 넘어선 국민을 오도하고 기만한 사건"이라며 "더 이상 현 정권의 경찰과 검찰의 조사로는 국민적 의혹을 해소할 수 없기에 인천시당은 본사건을 ‘댓글 조작 게이트’로 규정한다"고 말했다.

시당은 바른미래당의 자체 조사를 근거로 19대 대선 시 김모 씨(필명 드루킹)가 주도하는 댓글 조작 사건 제보, 다수의 해외 IP 등을 이용한 댓글 작업 등의 제보를 기반으로 4개 은행 계좌추적 결과 약 2억5천만 원의 의심금액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이주민 서울경찰청 즉각 해임 ▶야권 발의 특검 즉각 수용 ▶김경수 민주당 의원 공직 및 후보 사퇴 ▶네이버 뉴스독점권 제도 개선 등을 정부와 민주당에 요구했다.

이학재 시당 공동위원장은 "19대 대선 여론 조작은 아주 중대한 범죄이며,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다"라며 "워터게이트 사건과 버금가는 중대한 사건에 대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다"고 말했다.

홍봄 기자 spring@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