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소년 4명중 1명 꼴 국가기관 취업 원해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4월 26일 목요일 제0면

청소년 4명 중 한 명은 국가기관에서 일하기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과 여성가족부가 26일 공개한 ‘2018 청소년 통계’를 보면 작년 기준으로 13∼24세 청소년에게 가장 근무하고 싶은 직장을 물은 결과 25%가 국가기관을 선택해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

 이어 공기업 18.2%, 대기업 16.1%, 자영업 9.9% 전문직 기업 9.2%, 외국계 기업 7.3% 등의 순이었다.

 반면 중소기업을 원하는 청소년은 4.1%에 그쳤고 벤처 기업 근무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3.3%에 불과했다.

 과거 조사 결과와 비교해보면 공기업 근무를 원하는 청소년의 비율이 눈에 띄게 높아졌다.

 2011년 조사 때 공기업 희망 청소년 비율은 13.1%로 대기업 희망 청소년(22.9%)보다 훨씬 낮았는데 2017년 조사 때 양쪽의 선호도가 역전됐다.

 2017년 기준 재학 중인 학교에 따른 직장 선호도를 보면 중학생은 국가기관(25.3%), 대기업(19.6%), 전문직 기업(13.5%) 순이었고 고등학생은 국가기관(27.2%), 대기업(18.7%), 공기업(15.3%) 순이었다.

 대학생의 경우 공기업 희망자 비율이 25.2%로 국가기관 근무 희망자 비율(24.0%)보다 높았고 이어 대기업(14.6%)이었다.

 통계청 이재원 사회통계기획과장은 "대기업의 선호도가 감소하고 국가기관과 공기업을 선택한 이들이 많아진 것은 직업의 안정성을 중시했기 때문인 것 같다"고 해석했다.

 청소년이 직업을 선택하는 기준 가운데는 수입이 차지하는 비중이 최근에 높아졌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