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화성 백미리 해안 철조망 걷어낸다

시, 육군 51사단과 합의각서 체결 제거 작업 후 체험테마시설 조성

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제8면
화성시가 지난해 궁평 해송군락지의 군 철조망을 걷어낸 데 이어 어촌 체험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백미리 마을 해안 철조망 제거에도 나섰다.

채인석 시장은 26일 육군 51사단을 방문해 김인건 51사단장과 합의각서를 체결하고, 시비 10억 원을 투입해 1950년 한국전쟁 당시부터 69년 동안 백미리 해안을 가려 왔던 970m 길이의 철조망을 제거하기로 했다.

시는 철조망이 서 있던 곳에 19억9천만 원을 투입해 염전 및 머드 체험장, 소금박물관, 지역 특산물 판매장 등 종합 어촌체험테마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국비 포함 총 86억 원이 투입된 ‘백미항 어촌정주어항 정비사업’이 2019년 완공을 앞두고 있어 이번 어촌체험테마시설 조성사업과 함께 백미리를 전국 제일의 어촌체험마을로 성장시킬 전망이다.

화성=조흥복 기자 hbj@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