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원경희 여주시장 "당적 없이 뛰겠다" 한국당 탈당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4월 27일 금요일 제4면
▲ 원경희 여주시장이 자유한국당을 탈당, 여주시장 무소속 출마를 알렸다.
▲ 원경희 여주시장이 자유한국당을 탈당, 여주시장 무소속 출마를 알렸다.
원경희 여주시장은 26일 여주시민회관 전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탈당, 6·13지방선거 여주시장에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원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평군수에게 충성을 맹세하느냐 않느냐가 여주시장 공천의 잣대가 된다면 이는 권력 앞에 무너진 정치주권의 상실이며, 여주시가 양평군수의 발 아래 종속되는 참을 수 없는 치욕"이라며 "자유한국당 꼬리표만 달면 허수아비라도 당선된다는 교만함에 종지부를 찍겠다"고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은 기부행위, 허위사실공표, 후보자비방 등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검찰이 수사 중인 범죄 용의자를 경선에 올렸고, 당원 명부 유출이라는 희대의 탈법이 일어났음에도 명확한 진상규명 없이 경선을 강행했다"고 성토했다.

이어 "지난 4년간 씨를 뿌리고 가꿔 왔는데, 수확도 하지 못하고 밭을 갈아엎을 수는 없다"며 "여주시민의 이름으로 재선에 성공해 4년 전 여주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추진해 왔던 중장기 사업들을 완성해 내겠다"고 다짐했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