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영동고속도로 승용차·버스 추돌 사고…30대 가장 사망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제0면

일가족이 탄 승용차와 버스가 추돌해 30대 가장이 숨지고 아내와 두 아들 등 3명이 다쳤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7시35분께 용인시 처인구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 양지나들목 인근에서 캠핑 트레일러를 달고 주행하던 A(38)씨의 쏘렌토가 1차로로 진입하다가 뒤따르던 B(31)씨의 버스와 부딪혔다.

이 사고로 쏘렌토에 타고 있던 A씨가 숨졌으며, 아내(35)와 두 아들(8·6)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B씨가 몰던 버스에는 모두 14명이 타고 있었으나, 부상자는 거의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차량이 1차로로 진입하다가 뒤따르던 버스가 추돌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