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t, 니퍼트 2승·홈런 세 방 덕에 위닝시리즈

SK도 넥센과 주말 3연전 2승1패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제15면
프로야구 kt 위즈와 SK 와이번스가 각각 KIA 타이거즈와 넥센 히어로즈를 상대로 주말 3연전을 위닝시리즈(2승1패)로 장식했다.

kt는 29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IA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3방과 선발 투수 니퍼트(시즌 2승1패)의 호투를 앞세워 5-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kt는 15승16패로 4위까지 껑충 뛰었다.

kt는 이날 ‘대포’를 앞세워 리드를 잡았다. 0-0이던 3회말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에 나온 박경수가 KIA 선발 임기영이 던진 5구째를 받아쳐 2점 홈런으로 앞서 갔다. 6회말에서도 2사 2루 상황에서 로하스의 2점 홈런이 터져 4-0으로 훌쩍 달아났다. kt는 7회초 1실점, 8회초 2실점해 4-3 1점 차까지 따라잡혔지만, 8회말 유한준이 KIA 세 번째 투수 김세현을 상대로 쐐기 솔로포를 터뜨려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SK 와이번스는 넥센과의 시즌 3차전에서 5-8로 패했다. 하지만 27일 1차전 8-3, 28일 2차전 6-4로 승리해 일찌감치 위닝시리즈를 장식해 놓은 상태였다. 특히 SK는 2차전에서 3-4로 뒤지다 9회초 2사 후 정진기의 동점 적시타와 최정의 역전 적시 2루타가 터지면서 대역전극을 펼쳐 팬들을 열광시켰다.

SK는 4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리긴 했지만 20승10패로 두산에 이어 단독 2위를 달리고 있다.

심언규 기자 sim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