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진정한 가정의 의미를 되새겨 볼 때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제11면

5월은 가정의 달’이다. 어린이날을 시작으로 어버이날, 성년의 날, 부부의 날 등 가족의 사랑을 확인하는 각종 기념일이 즐비하다. 이런 기념일을 통해서라도 각자 바쁜 일상 속에서 잊고 지내왔던 가정의 소중함을 한 번 더 생각하라는 의미일 것이다.

 하지만 가정의 달을 맞아 돌아보는 우리 사회의 가정은 여러 가지 어려움에 직면해 있다. 급속한 산업화와 개인주의, 핵가족화로 사회가 갈수록 황폐해지고, 각박해지면서 가정폭력과 가족해체, 반인륜적인 패륜 범죄 등 건강한 가정문화를 해치는 사례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 가정의 달의 참의미가 퇴색하고 있다.

모든 사회문제는 가정의 해체에서부터 비롯된다. 가족 간의 유대가 허물어지면서 화목과 행복으로 넘쳐나야 할 가정마저 위협받고 있다. 옛말에 ‘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이라고 했다. 집안이 화목해야 모든 일이 잘된다는 뜻이다.

 그러나 요즘 우리 사회는 가족 해체 현상이 급격히 진행되고 있다. 이혼율은 세계 최고 수준이고, 가정폭력과 아동학대도 급증하고 있다. 가정이 해체되면서 버려진 아이들과 주변의 무관심과 냉대 속에 고독사하는 노인문제는 날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물질문명의 발달과 경제발전의 풍요 속에서 정신적인 가치를 소홀히 해 온 탓이다.

어떤 명분과 핑계로도 가정 해체를 합리화시킬 수는 없다. 가정이 해체되면 사회적 기반이 무너지게 된다. 개개인의 가정이 안정되지 않으면 나라가 건전하게 발전하지 못하고, 선진국이 될 수도 없다. 건강한 사회는 건강한 가정으로부터 출발한다. 값비싼 선물이나 용돈 몇 푼이 아니라 가족 간에 관심을 갖고 작은 애정이라도 나누는 게 건강한 가정을 회복하는 밑거름이 된다.

5월은 기념일을 챙기는 달이 아니라 가정 구성원 간에 소통을 이루는 문화의 달로 만들어야 한다. 물질만능에 물든 변질된 가정의 달 문화를 각 기념일이 내포하고 있는 참의미를 되새기고 실천할 수 있는 기간이 되도록 모두가 노력해야 한다.

가정의 건강성 회복에 대해 정부와 정치권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문제가 발생에 따른 대처보다는 선제적인 제도·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다. 가족과 가정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되새겨 볼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가정의 달’이 될 것을 기대해 본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