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영 과천시장 예비후보 "난개발 막고 지속가능한 과천 만들겠다"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5월 03일 목요일 제0면

2018050201010000990.jpg
안영(무소속·47) 과천시장 예비후보가 2일 기자회견을 통해 8가지 정책을 제시했다.

안 예비후보는 "난개발을 막고 지속가능한 과천을 만들겠다"며 "상가와 업무용 부지를 주거용도로 변칙적으로 바꿀 수 없도록 규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과천의 주거주권을 실현해 과천 사람들이 과천에서 쫓겨나는 걸 막아내겠다"며 "지식정보타운의 공공분양가와 공공임대료를 최대한 낮추고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가져갈 1조 원 안팎의 이익 중 30%를 과천시에 다시 환원하도록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시민주권으로 도시 공간을 되찾겠다"며 "과학기술부 이전 시 시청―시민회관―정부청사―청사 유휴지를 하나로 묶는 시민공간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과천 도시주권 실현의 상징적인 의미로, 정부과천청사역을 과천시민회관역으로 개칭할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시민자치 1번지로 만들어 주민참여 기본조례를 제정하고 정책토론 청구제, 시민 배심원제 등을 시행하고 과천형 교육자치권 실현으로 돌봄교육 자치공동체의 모범지역으로 만들겠다"는 비전도 제시했다.

이어 "사회적 경제를 활성화해 과천 상권의 추락을 막아내고 경제적 주권을 강화하고 예술이 넘치는 도시로 가꿔 과천축제의 명성을 되찾겠다"며 "신계용 시장의 독선으로 유지된 말축제는 올해부터 막을 내리고 과천축제가 축제시민위원회를 통해 새롭게 기획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