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들 직접 원하는 인문강좌 정한다

안양시 아파트 인문학 사업 본격화 주제·장소 선정되면 강사료 등 지원

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2018년 05월 04일 금요일 제8면
▲ 안양시가 시민 네트워크가 끈끈한 인문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아파트 인문학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안양시 제공>
▲ 안양시는 시민 네트워크가 끈끈한 인문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아파트 인문학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안양시 제공>
안양시는 시민이 주도하는 아파트 인문학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아파트 인문학 사업은 시민공동체가 자체 회의를 통해 인문강좌의 주제, 일시, 장소, 강사를 선정하면 시에서 강사료와 홍보물, 인문도서 등을 지원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시는 아파트 인문학 강좌를 통해 아파트에 거주하는 시민들이 이웃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생활공동체를 구성하는 등 시민 네트워크가 끈끈한 인문도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지난달까지 아파트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시민공동체를 모집한 결과, 15개 모임 및 동아리에서 시민 177명이 참여하기로 했으며 안양시 곳곳에서 60회 이상의 시민 주도형 인문강좌가 열린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www.anyang.go.kr)를 참고하거나 전화(☎031-8045-2342)로 문의하면 안내된다.

이필운 시장은 "아파트 인문학 사업을 통해 이웃들과 소통하면서 정을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며 "시민들이 언제 어디서든 쉽게 인문학을 접하고 느낄 수 있는 공간을 확대해 시민 중심의 인문도시 안양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안양=이정탁 기자 jtlee6151@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