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도심 속 흉물’ 과천 우정병원 내달부터 철거

SPC 과천개발㈜ 설립 완료 하반기 공동주택 착공 계획

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8면
과천시는 공사가 중단된 채 수십 년 동안 방치돼 도심 속 흉물로 전락한 우정병원<사진>의 정비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인 과천개발㈜이 지난 2일 설립됨에 따라 빠르면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들어간다고 7일 밝혔다.

우정병원은 25층 3개 동, 200여 가구 규모의 공동주택으로 탈바꿈해 2020년 완공될 예정이다.

과천시민을 대상으로 우선 공급이 진행되는데, 이는 주택 공급에 관한 규칙에 의거 시가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있으면서 소규모 단지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착공과 분양은 올 하반기 중 이뤄질 예정이다.

우정병원은 당초 지난해 말 철거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사업주체인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건축주 간 보상 가격 및 시기에 대한 이견이 발생해 계획보다 늦어지게 됐다.

이 과정에서 시는 토지 및 건축물 소유자 등 이해관계인을 상대로 4개월 동안 지속적인 중재를 하며 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했다.

우정병원은 1995년 시공사의 부도로 공사가 60% 정도 진행된 채 방치돼 있었다. 시가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장기방치건축물 정비 선도사업 대상에 우정병원을 선정해 줄 것을 건의해 2015년 12월 최종 선정됐다.

박창화 시장 권한대행은 "도시 미관을 해치던 건축물이 새로운 모습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돼 시민들에게 보다 쾌적한 도시 경관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과천시민을 위한 공동주택으로 공급되는 만큼 시민들의 주거안정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으며, 사업의 원만한 추진을 위해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과천=이창현 기자 kgpr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