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SK하이닉스, 작년보다 5.4배 지방소득세 납부

‘최대 실적 경신 효과’ 이천시에 3년간 합친 금액보다 많은 1903억 납입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6면
SK하이닉스가 지난해 352억 원에서 440%가량 증가한 1천903억 원을 법인지방소득세로 납부했다.

7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1996년 이천시에 107억 원을 낸 것을 마지막으로 계속된 적자로 인해 한 번도 지방소득세를 내지 못하다가 SK 편입 이후 2015년부터 지방법인소득세를 납부하기 시작했다. 특히 지난 한 해 동안 매출 30조1천94억 원, 영업이익 13조7천213억 원, 순이익 10조6천422억 원의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최근 3년치 법인지방소득세(1천611억 원)를 모두 합친 것보다 더 큰 금액을 올해 이천시에 납부하게 됐다.

해당 금액은 이달 2일까지 이천시에 신고된 3천507건의 전체 법인지방소득세 2천214억 원의 약 85%에 달하는 액수다.

이천에 본사를 두고 있는 SK하이닉스는 과거 외환위기를 비롯한 수많은 부침과 지리적 중복 규제 문제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지자체와 지역 단체, 시민의 응원과 지원을 받아왔다. 그 결과 지역 내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인 M14를 준공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최근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지속적인 반도체 수요가 요구되는 가운데 이천캠퍼스 연구개발동 신축, 연구·생산라인 리모델링 및 지역 물류전용도로 개통 등의 신규 투자를 통해 또 한 번의 지역 성장 동력을 마련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