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낭만 가득 자라섬’ 만들기 매진

관광사업단·농기센터 등 3개 부서 협업 통해 시너지 효과 기대
중도엔 철쭉공원 ‘봄의 정원’·남도엔 야간 경관조명 설치 계획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9면
▲ 가평군이 자라섬 중도에 조성 계획 중인 철쭉공원 ‘봄의 정원’. <가평군 제공>
▲ 가평군이 자라섬 중도에 조성 계획 중인 철쭉공원 ‘봄의 정원’. <가평군 제공>
가평군이 캠핑, 음악, 축제 등으로 대표되는 자라섬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가꾸기 위해 부서 간 업무 협업과 소통을 이뤄 나가고 있다.

7일 군에 따르면 올해 ‘자라섬 가꾸기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광사업단, 산림과, 농업기술센터 등 3개 부서의 관련 기능을 연계하고 시설 및 장비 등을 공동 활용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 자라섬 관광자원의 시너지 효과를 한층 업그레이드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광사업단은 자라섬 남도에 오는 6월까지 20억여 원을 투입, 첨단화한 최신의 고보조명 및 레이저조명, 투광조명, 볼라드조명 등 다양한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키로 했다.

산림과는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을 위해 자라섬 중도에 생활환경 숲 조성사업으로 대규모 철쭉공원인 봄의 정원을 조성 중에 있다. 사업비는 3억 원이 들어간다.

이와 함께 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가을 구절초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자라섬 남도에 조경식물로 각광받고 있는 핑크뮬리그라스 약 7천 주를 식재하는 등 부서 협업을 통해 빛, 꽃, 낭만이 가득한 섬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뤄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여러 부서가 관계된 현안들이 늘어나면서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력해야 할 필요성도 증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섬이 지닌 자연자원 등을 보존하면서 지속가능한 섬 개발이 이뤄지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미래 성장을 이끌 도약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자라섬은 사계절 생태·레저·체험축제의 섬이자 매년 자라나는(성장) 섬으로 국민적 사랑을 받아가고 있다. 남이섬의 약 1.5배로 동도·서도·중도·남도 등 네 개의 섬이 캠핑·레저·축제 등의 콘텐츠가 입혀지며 창조적인 문화를 이끌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