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양주서 LP가스 누출 추정 폭발로 두 명 사망

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2018년 05월 08일 화요일 제18면
18.jpg
▲ 7일 오전 11시 15분께 양주시 봉양동의 한 주택가에서 LP가스 폭발사고가 발생해 소방대원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전정훈 기자
양주지역 한 주택가에서 LP가스 폭발로 인한 사고가 발생해 집 안에 있던 2명이 숨졌다. 7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양주시 봉양동의 주택가에서 LP가스 누출로 추정되는 폭발사고가 났다. 벽돌로 된 단독주택 2채가 완전히 무너져 집 안에 있던 김모(68·여)씨와 이모(58)씨가 각각 숨진 채 발견됐다.

이웃한 주택 2채도 폭발 여파로 지붕이 무너지는 등 일부 파손됐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인근에 주차됐던 차량 2대도 파손됐다.

구조대는 폭발로 인해 집이 완전히 해체되면서 벽돌과 지붕 잔해 등이 바닥에 잔뜩 쌓여 있어 시신 수색에 어려움을 겪자 굴삭기를 동원했다. 수색견과 인력 55명, 굴삭기 2대를 포함해 장비 23대를 동원해 수색 작업을 벌여 시신 2구를 모두 수습하는 데 약 3시간이나 소요됐다. 그나마 폭발사고가 화재로 번지지는 않아 더 큰 참사로는 이어지지 않았다.

폭발 당시 주변에는 ‘쾅’하는 굉음이 들렸으며, 희뿌연 연기가 수십m 치솟았다. 폭발로 인한 충격으로 반경 150m 내 일부 건물과 자동차 유리가 깨지기도 했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최초 폭발이 발생한 김 씨의 집 주변으로도 LP가스통이 여럿 있어 대형 참사가 될 뻔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숨진 이 씨의 집에 있던 LP가스통이 폭발해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양주=전정훈 기자 jjhun@kihoilbo.co.kr

신기호 기자 skh@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