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내년부터 용인지역 모든 임신부 ‘맞춤 생활안전보험’

연말까지 관련 조례 제정·예산 확보 우발적 안전사고 7개 항목 보장 지원

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8면
용인시가 출산 장려 차원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임신부를 대상으로 맞춤형 ‘생활안전보험’ 가입을 추진한다.

시는 당초 ‘임신부 복지 단체보험’ 가입을 추진했으나 보건복지부가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냄에 따라 복지부가 사회보장 협의 대상이 아니라고 밝힌 안전보험을 임신부 맞춤형으로 재설계해 지원키로 했다.

9일 시에 따르면 관내 모든 임신부를 대상으로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우발적 안전사고에 대한 7개 항목의 보장을 지원하는 ‘생활안전보험’ 가입을 추진한다. 임신부들이 안전취약계층인 점에 착안해 안전도시 용인의 위상에 걸맞게 임신부에 특화한 보험을 준비하려는 것이다.

임신부들이 개별적으로 민간보험사에서 운용하는 상해보험에 가입하는 경우는 많지만 지방자치단체가 직접 혜택 항목을 설계해 안전보험에 가입하려는 것은 용인시가 처음이다.

현행 ‘용인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과 지속발전을 위한 조례’ 제7조는 시장이 저출산 극복을 위해 임신·출산 지원사업을 추진할 수 있으며 필요 경비를 지원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 보험은 각종 재난·범죄 피해를 보장하는 용인시 시민안전보험의 보장 내용에 포함돼 있지 않은 임신부의 안전사고 상해로 인한 사망·후유장애와 입원·통원일당, 의료사고 법률비용, 골절·화상 진단비 등 7개 항목을 보장한다.

보험금은 안전사고 상해 사망 시 1천만 원, 안전사고 상해 후유장애 시 1천만 원 내에서 3~100%, 골절·화상 진단비 10만 원, 안전사고 상해 입원 시 1일 2만 원을 180일까지, 통원 시 1일 2만 원을 30일까지 지원한다.

시에 주민등록을 둔 임신부는 별도 절차 없이 모두 자동 가입되며, 보험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년이다. 임신부가 다른 유사 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중복 보장을 받는다.

이를 위해 시는 오는 11월까지 ‘임신부 생활안전보험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고 올 연말까지 예산을 확보해 내년부터 임신부 생활안전보험에 가입할 계획이다.

용인=우승오 기자 bison88@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