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경선 앞둔 민주당 오산시장 후보 간 고소 등 경쟁 과열

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4면
오산시장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고소가 난무하고 있다.

민주당 오산시장 후보 경선이 10∼11일로 확정된 가운데 곽상욱 예비후보가 9일 자신에 대한 조작 사진을 공개한 같은 당 문영근 예비후보를 허위사실 공표 등으로 경찰에 고소했다.

곽 예비후보는 고소장을 통해 "문 후보는 경선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하면서 고소인의 사생활에 해당하는 장면을 도둑 촬영해 조작한 사진을 공개하며 있지도 않은 부적절한 접촉이 있었던 것처럼 사실을 왜곡했다"고 밝혔다.

또 "대포폰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를 이용해 문 후보가 공개한 조작 사진과 동일한 사진을 문자메시지로 시민들에게 배포한 유포자가 누군지에 대해서도 함께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문영근 예비후보는 반박 보도자료를 통해 "곽 예비후보는 설명은 하지 않고 앞뒤도 맞지 않는 궤변으로 물타기를 하면서 시간이 지나기만을 바라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10가지 거짓말을 동원하면 모두를 속일 수 있고, 100가지 권모술수를 동원하면 당장의 위기를 모면할 수 있을 것 같아 보이지만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 부끄러운 일은 끝내 백일하에 드러나고 결국 후회만 남을 것"이라고 유감을 표명했다.

오산=최승세 기자 cs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