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지방산단관리공단 활성화시켜야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11면

인천시가 지방산업단지 관리 권한을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해당 인천지방산업단지관리공단과 입주 기업들은 지방분권 시대를 거스르는 처사라며 반발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30년 넘게 일반산업단지를 관리하던 인천지방산단관리공단이 인천시로부터 예산 지원이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 한다. 공단의 운영난은 산단 내 대기업들이 떠나며 최근 수년간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가 회비 강제 징수제도가 폐지되고 회비 징수율도 떨어지는 등 적자운영에 처하게 되면서부터라 한다.

공단 측과 입주 기업들은 "30년 넘도록 지원 한 번 없던 시가 운영 보조를 요청하니 이제와서 관리권을 한국산업단지관리공단에 맡기려 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다.

 중앙 권한을 가져오지는 못할망정 있는 것도 관리 못하고 내주려는 인천시다. 부산과 대구·광주·대전에서는 일반산단에 예산을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여타 지자체는 나름대로 지역 경제발전을 위해 지방산단에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인천시의 경우 다른 일반 산단과의 형평성에 어긋나고, 지원하기 시작하면 안 그래도 낮은 회비 징수율이 더 떨어진다는 궁색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내 지역 살림은 내 손으로 꾸려 나간다는 취지에서 출범한 자방자치제도다. 인천지방산단 개설의 당초 목적이 산업의 적정한 지방 분산을 촉진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정된 일반지방산업단지다.

 게다가 인천지방산단은 시 중심부에서 5㎞, 인천항에서 6㎞거리에 입지해 있다. 주변에 옛 경인고속도로 인터체인지도 있다. 어느 산업단지보다 입지 조건이 좋다. 단지 관리 지원을 소홀히 하여 얼마든지 활성화시킬 수 있는 지방산단을 위기로 내몰고 있는 인천시다.

 지방 기업이 살아야 지역살림도 살찌울 수 있다. 곧 6·13 지방선거도 다가온다. 후보들마다 지역경제 발전에 앞장설 것을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다. 경제가 어렵다. 역대 정권들은 새로운 정부가 출범할 때마다 고용창출을 국정의 제1과제로 삼는다고 힘주어 말하곤 해왔다. 어느 기관보다 앞장서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할 인천시다. 내 지역 경제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좌고우면할 일이 아니다. 한시라도 바삐 서둘러 인천지방산단관리공단 지원에 적극 나설 것을 권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