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전력 나온 전광인 잡아라

남자배구 ‘FA 최대어’ 이적 결심 15일부터 6개 구단과 협상 가능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제15면
2018051001020003391.jpg
남자프로배구 ‘FA(자유계약선수) 최대어’ 전광인(27·사진)이 이적을 선언했다. 남자 배구대표팀에 합류해 훈련 중인 전광인은 9일 진천선수촌에서 "김철수 한국전력 감독님과 구단 관계자께 제 결정을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2018 V리그 남자부 FA 원소속구단 협상일은 14일까지이지만 전광인은 지난 3일 구단에 "FA 시장에 나가겠다"고 말했다. 전광인은 "2013년부터 뛴 팀을 떠나는 건 정말 쉽지 않다. 솔직히 두려운 마음도 있다.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 왔다. 내 결정을 후회하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외국인 선수 트라이아웃을 시작하기 전에 구단에 내 결정을 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말을 꺼내기 전까지는 정말 마음이 무거웠다"며 "그런데 김철수 감독님께서 ‘네 선택을 존중한다. 다른 팀으로 가도 응원하겠다’고 말씀해 주셨다. 정말 감사했다"고 전했다.

전광인은 15일부터 다른 6개 구단과 협상할 수 있다. 프로배구 FA 최고액(5억 원) 경신은 확정적이다. 최근 전광인이 모 구단과 계약을 했다는 소문이 나오기도 했지만 그는 "아직 결정한 바는 없다. 나에 관한 소문을 들었는데 모두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전광인은 공수에 모두 능한 레프트다. 그의 행선지에 따라 2018-2019시즌 판도가 달라질 수 있다. 전광인은 "최근 내 몸 상태가 좋지 않다. 재활 등 훈련에 전념할 환경을 갖춘 팀으로 가고 싶다"며 "한동안 배구를 즐기지 못했다. 정말 즐기면서 배구를 할 구단에서 뛰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