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지방선거가 국가적 이슈에 매몰되선 안된다

기호일보 webmaster@kihoilbo.co.kr 2018년 05월 11일 금요일 제11면

6월 지방선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남북회담, 드루킹 댓글 논란 등 대형 이슈에 휩쓸리면서 지방일꾼을 뽑는 본연의 의미가 퇴색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 지역의 참신한 공약이나 정책 위주 선거가 돼야 할 지방선거가 중앙정치의 대리전 양상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지방선거는 지역의 일꾼을 뽑는 선거다. 따라서 온전히 후보와 정당의 공약과 정책이 선택의 잣대가 되는 게 바람직하다. 그런 점에서 전국적 이슈에 지방 유권자 표심이 지나치게 휩쓸리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 선거를 불과 한 달여 앞둔 이 시기에 남북정상회담 성과 등을 내세우며 여론몰이에만 주력하는 민주당이나 드루킹 특검 관철을 위해 단식 투쟁에 몰두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모두 반성해야 할 대목이다.

 오늘날 우리나라의 정치판이 엉망인 것도 따져보면 국민들이 선택을 잘못해 좋은 재목을 가려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유권자가 올바른 선택을 하기 위해서는 후보자의 공약과 정당이 제시한 정책이 타당한 것인지 따져 보아야 한다. 그럼에도 여야 각 정당은 당리당략에 몰두한 채, 나라살림은 안중에도 없는지 아직도 변변한 정책 제시조차 없다.

 국민들이 정치권의 감언이설에 속거나, 순간적인 이해득실에 눈이 어두워 올바른 선택을 하지 못하면 그 선거는 축제가 아니라, 민주주의의 재앙으로 우리를 덮칠 것이다. 국민이 항상 깨어 있어야 할 이유가 여기에 있는 것이다. 민주국가에서 정치는 국민이 뽑은 대표자가 하는 것이다. 결국 우리 국민이 잘 뽑으면 국가와 국민의 내일이 편안할 것이고, 잘못 뽑으면 혼란을 자초할 수도 있다.

 대선이나 총선이나 지방선거나 모두가 민의를 대변하는 재목을 가려내는 중요한 선거다. 유권자 누구나 바쁘고 지친 일상에 힘들겠지만 후보자가 제시하는 정책과 공약을 꼼꼼히 살펴야 하고, 후보자는 지역을 위한 정책과 공약 개발에 소홀해서는 안 될 것이다. 인천·경기 할 것 없이 수도권 지역은 당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현안이 산적해 있다. 불과 한 달 앞이다. 한 번 잘못 선택하면 4년을 망치고, 그 시간은 영원히 돌이킬 수 없다. 각 후보와 정당들은 유권자가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지역과 민생현안에 대한 정책 방향과 해법을 속히 제시해 주기 바란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