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국당 여주·양평당원협 김선교 위원장, 원경희 후보 강력 비판

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제0면

2018051401010004676.jpg
자유한국당 여주·양평 당원협의회 김선교 위원장은 14일 오학축협 하나로마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1일 원경희 여주시장 후보 개소식에서 원 후보가 여주·양평 당원협의회를 폄하 발언한데 대해 강력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원경희 후보는 본인에게 전략공천을 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본인이 몸담았던 한국당의 경선 절차를 지속적으로 비판하고 후보자 경선결정에 불복, 탈당과 무소속 출마를 강행했다"며 "한국당 경기도당과 여주·양평당원협의회는 원 후보의 이러한 작태를 민주적 정당정치에 대한 부정이며, 유권자에 대한 기만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일찍이 한국당 중앙당과 경기도당, 여주·양평 당원협의회는 위기 속에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를 공천한다는 원칙으로 공천을 진행했다"면서 "경선을 앞둔 시점에서 중앙당 차원에서 공천에 참고하기 위해 자체 여론조사를 진행했으며 그 결과 원 후보 지지율이 전략공천이 가능하지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에 "공천관리위원회는 공천 신청 후보자들의 경쟁력, 현역시장 교체지수 등 공천관리위 운영지침에 따라 면밀하게 심사해 여주시장 후보 추천은 본선에서 보다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공천하기 위해 ‘후보자경선’으로 경기도당 공천관리위에서 결정했다"고 밝혔다.

여주=안기주 기자 ankiju@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