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팔 청춘’ 중에 5명 컷오프

러시아 월드컵 D-30 한국 축구대표팀 소집명단 발표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제15면
15.jpg
▲ 14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출전선수 명단 발표식에서 선발된 태극전사들.
윗줄 왼쪽부터 신태용 감독, 손흥민, 김신욱, 황희찬, 이근호, 기성용.
둘째 줄 왼쪽부터 권창훈, 구자철, 이재성, 정우영, 이청용, 주세종.
세번째 줄 왼쪽부터 이승우, 문선민, 김영권, 장현수, 정승현, 윤영선
네번째 줄 왼쪽부터 권경원, 오반석, 김진수, 김민우, 박주호, 홍철
마지막줄 왼쪽부터 고요한, 이용, 김승규, 김진현, 조현우, 토니 그란데 수석코치./연합뉴스
한국 축구 ‘공격수 4인방’ 손흥민(토트넘)-황희찬(잘츠부르크)-김신욱(전북)-이근호(강원)가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 진출(역대 월드컵 원정 최초) 선봉으로 나선다. ‘20살 공격수’ 이승우(베로나)도 미드필더 명단에 깜짝 포함됐다. 염기훈(수원)은 갈비뼈 골절로, 김민재(전북)는 정강이뼈 골절로 제외됐다. 소속팀 출전시간이 적어 발탁 여부가 반반이었던 이청용(크리스털 팰리스)은 측면 자원이 부족해 선택됐다.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은 14일 서울시청 8층 다목적홀에서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소집명단을 발표했다. 최종 엔트리는 23명이지만 ‘부상자 리스크’를 최소화하고자 5명을 추가 발탁했다. 신 감독은 28명을 데리고 두 차례 국내 평가전(28일 온두라스전·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을 치른다. 이후 5명을 뺀 23명의 최정예 멤버를 추려 월드컵에 출격한다.

최전방 공격진은 예상대로 손흥민과 황희찬이 뽑혔다. 손흥민-황희찬을 투톱 공격수로 가동 예정인 가운데 김신욱과 이근호를 백업 자원으로 선택했다. 왼쪽 날개자원인 염기훈이 탈락하자 이청용이 대체 자원으로 뽑혔다. 다만 국내 평가전에서 활약을 보여 주지 못하면 러시아행 불발이라는 단서가 달렸다.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은 3회 연속 월드컵 무대에 나설 기회를 얻었다. 프랑스 무대에서 맹활약 중인 권창훈(디종)과 ‘베테랑’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도 무난히 선택됐다.

이날 A대표팀에 합류한 적 없는 선수들도 호명돼 이목이 집중됐다. K리그 자원으로는 문선민(인천)이 눈에 띈다. 문선민은 올 시즌 K리그1에서 6골을 터뜨리며 만만치 않은 공격력을 뽐냈지만 대표 경력은 17세 이하(U-17)팀 세 경기가 전부다. 그러나 그가 스웨덴 리그를 경험한 경력이 장점으로 작용됐다. 신태용 감독이 16강 진출을 위해 꼭 잡아야 할 스웨덴(조별리그 F조 1차전)을 겨냥한 ‘비밀 병기’인 것이다. 신 감독은 "스웨덴 선수들을 상대하기에 정형화됐다고 판단했다. 스피드가 좋고 순간 돌파와 저돌적인 면, 과감한 공격을 할 수 있는 플레이 등이 흡족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역시 A대표팀 경력이 없는 이승우도 발탁돼 주목을 받았다. 신 감독은 이승우의 수비 뒷공간을 파고드는 능력이나 문전에서의 파울 유도, 상대를 교란하는 민첩한 움직임을 장점으로 꼽았다. 수비진에서는 김민재가 끝내 부상을 이겨내지 못하고 탈락했지만 김진수(전북)는 훈련을 재개하면서 대표팀 훈련 과정을 거쳐 대표팀 승선 여부가 결정된다.

신 감독이 뽑은 28명 중 해외파는 14명이다. 이 중 유럽파는 7명으로 절반을 차지한다. 최종 엔트리가 아니기 때문에 더 감소할 수 있다. 일본 J리그에서 5명, 중국파는 2명이다.

국내 K리거도 해외파와 똑같이 14명이다. K리그1(1부리그) 전북 소속이 4명으로 가장 많다. K리그2(2부리그)에선 성남FC 수비수 윤영선(30)과 아산 무궁화 미드필더 주세종(28)이 포함됐다.

소집 선수들의 평균 나이는 27.8세로 브라질 월드컵 때 25.9세보다 두 살 가까이 점프했다. 경험 많은 베테랑 선수들을 선호하는 신 감독의 스타일이 반영된 측면이 강하다. 평균 키는 181.4㎝로 브라질 대회 때 184.0㎝보다 3㎝ 정도 하락했다. 평균 나이와 키는 최연소이자 최단신(170㎝)인 이승우가 최종 엔트리에 포함되는지에 따라 바뀔 전망이다.

/연합뉴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