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군포시 ‘치매’ 예방~치료 통합 케어

시, 새마을금고 사옥에 안심센터 개소 쉼터 등 구성·전문인력 18명 이상 상주

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8면
▲ 군포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군포시 제공>
▲ 군포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군포시 제공>
군포시는 15일 시민들의 치매 걱정 없는 노후를 지원하기 위해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개소식에는 김윤주 시장을 비롯해 이석진 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도·시의원, 지역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했으며 군포시립여성합창단의 식전공연을 시작으로 기념식, 경과보고, 테이프 커팅, 시설 관람 순서로 진행됐다.

군포시 치매안심센터는 군포새마을금고 신축사옥(군포로 522) 3층에 위치해 있으며, 총면적 493.9㎡ 규모로 사무실, 교육실, 단기쉼터, 가족카페, 검진실, 상담실 등으로 구성됐다.

이 중 단기쉼터는 경증 치매환자를 대상으로 오전과 오후 인지재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이며, 가족카페는 치매환자 및 가족을 위한 공간으로 정보 교환, 자조모임, 돌봄교육 및 방문자 대기장소로 활용된다.

센터에는 간호사, 사회복지사, 작업치료사, 임상심리사 등 전문 인력 18명이 상주하며 치매 사전 예방부터 사후 의료서비스까지 체계적인 치매 지원 시스템 구축으로 시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유기적인 치매통합관리 서비스가 제공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치매는 환자 본인의 생존을 위협하는 질병일 뿐만 아니라 가족들의 고통까지 동반하는 심각한 사회적 문제"라며 "치매안심센터를 통한 종합적인 지원체계 구축으로 치매로부터 자유로운 행복한 노후가 보장될 수 있도록 치매어르신 건강관리 및 치매 예방사업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안심센터 이용을 희망하는 시민은 지하철 1호선 군포역(도보 5분 거리) 또는 마을버스 3·5·6번(군포역 하차)을 이용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치매안심센터(☎031-389-4982~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군포=박완규 기자 wkp@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