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가평군, 도시민 ‘안정적인 농촌 정착’ 돕는다

서울시와 협력 이달부터 12월까지 400명 대상 교육
농가 방문 재배 노하우 듣고 기술·컨설팅 등 지원

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9면
수도권 대표 귀농·귀촌 선호지로 각광받고 있는 가평군이 서울시와 손잡고 ‘귀농·귀촌 희망시민 프로그램 교류사업’을 추진한다.

가평군은 서울시 농업기술센터에서 귀농·귀촌 기본교육을 수료한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현장 적용이 가능한 체계적인 영농정착기술 교육과 현장실습·체험, 갈등 해결 프로그램 등 농업정보를 제공해 안정적인 귀농·귀촌을 돕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달부터 12월까지 매달 40명씩 10회에 걸쳐 총 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교육은 관내 성공적으로 정착한 귀농·귀촌인과 연계해 현장을 벤치마킹하고, 귀농·귀촌 컨설팅을 비롯해 지역 문화 탐방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오는 18일 예정된 1차 프로그램에서는 가평읍 대곡리에 참취·고추 등 약 3천300㎡를 경영하는 양순석 농가를 방문해 밭작물 재배 노하우와 노지 참취 1㎏을 수확할 계획이다.

4년 전 조종면에 귀농한 가평하늘커피농장(대표 엄기용)과 농촌교육농장(대표 장경순)에서는 커피 재배, 커피 로스팅 및 핸드드립 체험 등을 통해 현장지식을 공유하게 된다.

다음으로 서울시청 사무관으로 명예퇴직 후 상면에 귀촌해 두메산골 펜션을 운영하며 가평야생화연구회장을 맡고 있는 박찬수 대표의 펜션을 찾아 가평으로의 귀촌 정착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궁금한 점과 조언 등을 들을 수 있는 소통의 자리를 갖는다.

군 관계자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서울시민들에게 귀농·귀촌에 성공한 선배 농장과 사업장은 농업과 농촌 이주에 대한 ‘희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성공적인 귀농·귀촌의 실무 프로그램을 적극 지원해 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군은 인구 늘리기 사업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농촌에서 새 출발을 희망하는 도시민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정기적인 교류를 통해 귀농·귀촌 도시로 많은 관심을 끌어모으고 있다.

가평=엄건섭 기자 gsuim@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