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인천교육 정상화 과제? 그들만의 생각"

전교조 조합원 대상 설문 조사 "교육감 후보들에 도움될까 발표" 교총 등 ‘한정된 시각’ 비판 여론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19면
전교조 인천지부는 인천지역 조합원 210명을 대상으로 ‘학교현장 적폐청산과 인천교육 정상화를 위한 과제’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후 그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설문결과, 조합원들은 학교 현장 적폐로 ‘자료집계 시스템을 이용하지 않은 국회의원 요구 자료 제출(12.13%)’과 ‘현장교사 업무 가중시키는 학교별 학교폭력자치위원회(11.9%)’ 등의 응답이 많았다. 이어 인천교육 정상화를 위해서는 ‘행정실무사 추가 배치(14.13%)’와 ‘내부형 교장공모제 확대(11.14%)’를 꼽았다.

하지만 설문 대상자를 인천전교조 조합원으로 한정한 것과 전교조 입맛에 맞는 설문조사를 대외적으로 알리는 것에 대한 싸늘한 시선도 있다.

인천시교원단체총연합회 한 관계자는 "교사가 학생교육을 위해 행정업무를 축소하는 것은 맞지만, 전교조 출신 교육감과 전교조 출신 정책조정관 등이 해내지 못한 것에는 분명 현실적이 이유가 있는데, 그것을 질문으로 선택한 것도 좀 의아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인천전교조 관계자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못마땅하게 여기면 생각에 차이가 있기에 어쩔 수 없다"며 "이번 조사는 교육청과 교육감 후보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발표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