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강원랜드 수사외압 논란' 놓고 검찰 내부 논쟁 가열

대검 선임연구관 "반부패부장, 권성동 항의전화 받고도 일선 전달 안 해"
"외압 없었고 수사 전폭지원"…"압수수색에 대검 반발, 황당"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0면

문무일 검찰총장 등 대검찰청 수뇌부가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이 연루된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부당하게 개입했다는 논란이 불거지면서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서도 검사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01.jpg
▲ 문무일, 곤혹스런 출근길 (서울=연합뉴스) =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수사지휘권 행사로 외압 논란에 휩싸인 문무일 검찰총장이 16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8.5.16
대검 반부패부 김후곤 선임연구관(차장검사)은 16일 오전 이프로스에 올린 글에서 "반부패부 전체가 이 사건의 성공을 위해 각종 지원과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며 "그럼에도 대검이 재수사과정에서 외압을 행사한 것으로 비치는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김 선임연구관은 강원랜드 사건 재수사를 결정한 곳이 바로 대검 반부패부였으며, 대검 연구관(평검사) 한 명을 전담으로 배정하고 계좌추적 요원 등도 최대한 투입하는 등 어떤 사건보다 강원랜드 사건 수사를 전폭적으로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또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이 권성동 의원의 항의전화를 한 차례 받은 사실이 있으나 대검이 이에 굴복해 춘천지검 수사를 방해하는 등 직권남용에 해당할 만한 행위를 한 사실은 결코 없다고 강조했다.

김 선임연구관은 "이는(권 의원의 전화는) 수사과정에서 통상 있는 수사 대상자들의 수사 절차에 대한 항의 정도로 이해했다"며 "전화를 받았다는 사실도 춘천지검에 전달된 바 없다"고 했다.

그는 "(강원랜드 수사단이) 안미현 검사를 8회씩이나 불러 조사했다는 언론 보도를 보고, 혹시나 한 사람의 주장만으로 무리하게 대검 수사지휘 과정에 문제가 있다고 보는 것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꼬집기도 했다.

정희도 창원지검 특수부장도 전날 올린 '수사의 공정성'이란 글에서 "총장이 이견을 갖고 수사지휘권을 행사한 것을 들어 외압이라 하는 것은 총장의 존재, 권한 자체를 몰각한 어이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정 부장의 글에 임은정 서울북부지검 부부장 검사는 "대검 반부패부가 압수수색에 반발했다는 소문을 들었었는데…참 황당했다"며 "책임과 부끄러움을 아는 사람들이 검찰에 많았으면 좋겠다"며 반박 댓글을 달았다.

임 부부장은 '상하 간 소통이 필요하다'는 박재현 법무연수원 교수의 글에도 "양비론으로 계속 갈 수 없는 결단의 순간이 누구에게나 결국 온다. 우리의 심사숙고와 결단이 역사에 부끄럽지 않기를 소망한다"며 각을 세웠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