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시민단체 "라돈 침대는 또다른 ‘안방의 세월호’

연합 yonhapnews.co.kr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제0면

‘라돈 침대’에 대한 정부의 조사 결과를 놓고 시민사회단체들이 ‘부실 조사’라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번 라돈 침대 사건을 제2의 가습기 살균제 사태, ‘안방의 세월호’라고 지적하며 시급히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16일 서울 중구 환경재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습기 살균제나 침대는 모두 안방에서 사용하는 제품으로, 라돈 침대 사건은 또 다른 ‘안방의 세월호’라고 불러야 한다"며 "국무총리실에 위기관리팀을 구성해 범정부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이달 10일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 모델에 대해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으로 인한 연간 피폭선량을 평가한 결과, 법에서 정한 기준치(연간 1mSv 초과 금지) 이하(0.5mSv)인 것을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15일에는 같은 모델의 연간 피폭선량이 7.60mSv이라며 앞선 조사 결과를 뒤집었다.

 원안위 발표가 닷새 만에 달라진 것은 이번 조사에 매트리스 구성품인 ‘스펀지’가 추가됐기 때문인데, 이전에는 스펀지 없이 속커버만 조사했다.

 라돈은 국제암연구센터(IARC) 지정 1급 발암물질로,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으로 알려졌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원안위는 일주일도 채 안 지나서 결과를 뒤집고 수거 명령을 내렸다"며 "하지만 피해 신고를 하라거나 해당 침대를 사용하지 말라는 등의 안전조치 안내는 없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