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탈세 등 혐의로 구속된 대한노인회장 이유도 모른 채 석방 탄원서 사인했다

인천지회 등 노인들 상대 서명받아 ‘차질 없는 복지 지원 위해서 필요’
범죄 혐의 등 제대로 설명 안해줘 일부 회원 "무효" 주장 논란 예고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19면
19-노인회.jpg
▲ 사진 = 대한노인회 홈페이지 캡처
대한노인회가 최근 인천지역 노인들을 상대로 이중근 대한노인회장 겸 부영그룹 회장의 석방 탄원서를 조직적으로 받아간 것으로 확인돼 파문이 예상된다.

석방 탄원서의 당사자인 이 회장은 현재 탈세와 횡령, 조세 포탈, 공정거래법 위반, 입찰 방해, 주택관리법 위반 등의 범죄혐의로 구속돼 재판 중에 있다.

하지만 일부 노인들은 이 회장의 범죄혐의 사실을 비롯해 탄원서의 목적 등을 제대로 설명 듣지 못한 채 서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져 문제가 되고 있다.

16일 대한노인회 인천시연합회에 따르면 이 회장 석방 탄원서 작성은 대한노인회 중앙회에서 전국 단위 산하 연합회를 대상으로 진행했다. 지난달부터 이달 초까지 지역 내 10개 지회에서 탄원서를 받았다. 해당 석방 탄원서는 이름과 개인 연락처, 자필 서명을 기입해 작성됐다.

문제를 제기한 노인들은 지회 측이 구체적인 공지 없이 고령의 노인들을 대상으로 개인정보가 담긴 석방 탄원서를 작성하게 한 것은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일부 지회 소속 노인대학에서는 이 회장이 빠르게 석방돼야 원활한 예산집행과 복지 지원이 가능하다며 탄원서 작성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역 내 지회 노인대학 학생인 A(79)할머니는 "‘이 회장이 사소한 일로 억울하게 감옥에 가 있으니 탄원서를 작성해야 노인에 대한 복지 지원이 이뤄질 수 있다’며 서명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범죄혐의가 있어 수사를 받는 이 회장이 어떤 사람인지, 왜 탄원서가 작성돼야 하는지 등을 자세히 알지 못한 채 서명한 노인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지회 소속의 B(81)할아버지는 "평소 매체를 통해 이 회장의 범죄혐의를 알고 있어 탄원서 작성을 하지 않았다"며 "자초지종을 듣지 못하고 탄원서에 서명한 노인들은 졸지에 이 회장의 범죄혐의를 덮어주고 옹호해 주는 나쁜 사람이 돼 버린 것 아니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대한노인회 인천시연합회 관계자는 "중앙회를 통해 석방 탄원서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조직의 원활한 행정과 노인복지를 위해 좋은 뜻에서 진행한 사항"이라며 "각 지회에서 모여 중앙회에 보내진 탄원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답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대한노인회 중앙회 관계자는 "담당자가 없어 이 회장 석방 탄원서 관련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고 구체적인 답변을 회피했다.

우제성 기자 wjs@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