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어바웃타임, 홀연히 작별하고 '남은 것은', 추문의 끝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어바웃타임, '추문' 끝 '홀연히 작별'... 남은 것은

드라마 '어바웃타임'이 위기에 처했다.

배우 이서원이 성추문에 휩싸이면서 tvN 드라마 '어바웃 타임'도 타격을 받게 됐다.

vwvw3ew.jpg
▲ 어바웃타임

이에 16일 '어바웃 타임' 측은 앞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면서, 이서원의 캐릭터를 바꾸고 새 출발을 알렸다.

최근에는 '어바웃 타임'처럼 배우들의 추문으로 인해 난항을 겪은 드라마가 있다. '나의 아저씨'의 오달수와 '크로스'의 조재현도 드라마를 하차했다.

또한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의 최일화는 주연의 아버지 역할이었지만, 성추문 공식 사과 끝에 드라마에서 하차했다.

이밖에도 미국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의 케빈스페이시 역시 추문으로 인해 하차했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