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청와대 국민청원, 분노가 들불처럼… 양예원 쓰나미 어디까지

디지털뉴스부 dgnews@kihoilbo.co.kr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제0면
청와대 국민청원, 분노가 들불같이…  양예원 쓰나미급 후폭풍부나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는 요청이 올라왔다.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양예원에게 성범죄를 저지른 가해자들에 대한 처벌 요구 청원이 잇따라 게재됐다.
2.png
▲ 유튜버 양예원이 성범죄 피해를 고백한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에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는 요청이 올라왔다.

네티즌들은 '피팅모델을 속여 비공개 모델출사를 하는 범죄를 단죄해 주세요', '양예원 성범죄자들을 꼭 처벌해주세요'라고 청와대에 요청했다.

양예원은 죽음이 두려워  웃으라면 웃고, 하트를 하라고 하면 하트를 했다고 전했다. 양예원은 억울하고 무서웠던 내용을 적은 용지는 들고 울고 또 울었다. 어린나이에 감당할 수 없는 고통의 무게가 느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구속력은 없지만 여론을 형성하는 데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연극인 이윤택 씨도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라가면서 주목을 받았다. 

청원자는 "이윤택 씨와 관련한 연극단체를 상대로 일체의 관련 사실과 의혹에 대한 전수조사와 수사를 촉구한다"고 청원 이유를 밝혔다.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