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측면 공격 썩 괜찮은 인천

측면 수비 쇄신해야 부활
20일 ‘K리그1’ 울산과 14라운드 안방 승부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2018년 05월 18일 금요일 제15면
인천 유나이티드가 2018 러시아 월드컵 휴식기를 앞두고 열리는 승부에서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까. 인천은 20일 오후 2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KEB하나은행 K리그1’ 14라운드를 치른다.

인천과 울산의 공통점은 측면 공격이 강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측면 공격 조합도 매우 유사하다. 인천은 문선민, 울산은 오르샤를 필두로 좌측면에서 중앙으로 볼을 몰고 들어와 직접 득점으로 연결하는 플레이를 선보인다. 두 선수 모두 드리블과 오른발 킥 능력이 뛰어나 동료 지원뿐 아니라 직접 득점까지 만들어 내는 중책을 맡고 있다.

양팀은 측면 공격의 강점과 달리 측면 수비 면에서는 다른 처지다. 인천은 이번 시즌 흔들리는 측면 수비가 약점 중 하나로 꼽힌다. 김용환과 최종환이 커버하기엔 부족한 점이 엿보였다. 반대로 울산은 좌측 풀백 이명재, 우측 풀백 김창수가 ‘필승 조합’으로 굳혀지고 있는 양상이다.

이날 승점 3점의 향방이 측면 공격과 수비에서 갈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인천이 악재를 딛고 부활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최유탁 기자 cyt@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