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이천시, 서희선생과 ‘글로벌 축제 도약’ 이끈다

9월 8∼9일 열리는 서희문화제… 추진위원회서 계획안 확정
4개국 외국인 운영 ‘국제외교 체험’프로 등 활성화 변화 모색

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2018년 05월 23일 수요일 제9면
우리나라 최초 외교관인 장위공 서희 선생을 기리는 ‘2018 서희문화제’가 글로벌 축제로 탈바꿈한다.

싸우지 않고 이기는 외교적 쾌거를 이룬 서희 선생의 정신을 널리 알리기 위해 올해 서희문화제는 세계 각국 외국인의 참여 속에 다양한 문화와 예술을 접할 수 있는 글로벌 축제로 마련된다.

22일 이천시에 따르면 서희문화제추진위원회는 지난 16일 시청에서 추진위원회 정례회의를 열고 오는 9월 8일부터 9일까지 ‘서희의 외교, 평화를 열다’란 주제로 개최되는 ‘제14회 장위공 서희문화제’ 기본계획안을 심의·확정했다.

올해 14회째를 맞는 서희문화제는 축하공연, 국제 외교 체험, 전국 미술대회 및 오행시 과거제, 도전 코리안 벨, 서희 퍼포먼스 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국제 외교 체험’은 미국·중국·일본·태국 등 주요 4개국의 외국인이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으로, 각국의 전통문화와 음식을 접할 수 있어 국내 거주 외국인과 시민이 함께 어울리며 즐길 수 있다.

장위공 서희 서거 1천20주년 기념 전국 미술대회는 문예 창작과 미술에 소질이 있는 미술 꿈나무를 조기 발굴하기 위해 전국의 유치부, 초·중·고등부를 대상으로 2일간 개최한다.

이 밖에 우리 고유의 전통놀이와 고려시대 병영 체험, 아이보다 어른이 더 좋아하는 VR과 드론 체험, 다양한 동물을 직접 만지고 체험할 수 있는 아기동물원 등 온 가족이 함께 즐기며 체험하고 소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시 관계자는 "올해 문화제는 독특한 콘셉트를 바탕으로 다양한 세계 문화를 만날 수 있는 교류와 소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희문화제는 부발읍 마암리 서희테마파크에서 개최되며, 공연 및 체험은 누구나 무료로 참여 가능하다.

이천=신용백 기자 syb@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