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구리경찰서, 갈매 신도시에 ‘갈매초소’ 개소 운영

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2018년 05월 25일 금요일 제16면

구리경찰서는 24일 갈매 신도시 택지개발지구에서 갈매초소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구리경찰서.jpg
 갈매지구는 약 3만 명이 입주 예정인 미니 신도시로, 최근 입주민 증가로 112신고 등 치안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구리서는 증가하는 치안수요에 대응하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인창지구대 소속 갈매초소를 개소하게 됐다.

 갈매초소는 갈매중앙공원 옆 공공부지에 임시로 컨테이너 1개 동을 설치하고 인창지구대 소속 경찰관 3명이 주간에 배치돼 순찰 및 민원업무를 담당한다. 야간에는 갈매지역을 담당하는 순찰차 및 자율방범대의 치안거점으로 활용된다.

 변관수 서장은 "갈매초소는 언제나 시민의 안전을 생각하는 경찰과 시청, 주민들이 함께 이뤄냈다"며 "지역주민들이 불안하지 않도록 안정된 치안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리=윤덕신 기자 dsyun@kihoilbo.co.kr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http://www.kihoilb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